우리 아이들의 봄의 마음 (춘심)으로 꽃 씨를 심었습니다.
꽃처럼 나무처럼 예쁘고 건강하게 자라기를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