||0||0너무나 풍성한 식탁과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.
섬겨주신 김지영 집사님께 감사드립니다.